Skip to content
소설은 언제 읽어도 우선 재미가 있어야 합니다. 위선이나 불의에 대항하여 정의를 세우면서 인간성을 옹호하고 정신을 이끄는 따위는 다음 이야기입니다. 잔잔한 물결처럼 다가와 가슴을 파고드는 반취 이기윤의 소설들에는 독특한 향기가 있습니다.

중편
2011.09.04 10:05

평론가 신동한 서평

조회 수 748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반취 이기윤 소설집 《모퉁이 찻집에서 일어난 일》에 붙여.
다재다능한 문제 작가의 역작



신동한(문학평론가)

반취 이기윤 작가는 나하고 묘한 인연이 있다. 그가 어느 결혼식 피로연장에서 나의 얼굴(초상화)을 그려준 적이 있는데, 하도 마음에 들어 귀하게 간직하다가 내가 문단 회고록인 《문단 천일야화》라는 책을 만들 적에 책 표지에 사진 대신 사용한 것이다. 그것이 남다른 인연이 되어 그와 여러 차례 만날 기회를 가졌다. 半醉라는 그의 아호에서 풍겨 나오는 향기가 있듯 만날 때면 언제나 술잔을 나누었다.
이번에는 그가 소설집 《모퉁이 찻집에서 일어난 일》을 출간하게 되었다며 나를 마포로 초청했다.  갔더니 내게 가편집된 것을 건네며 작품 해설을 부탁해 왔다. 그래서 그의 소설들을 읽어보았는데 절로 나오는 탄성과 함께 그의 재주와 지식에 다시 한 번 감탄하고 말았다.  
장편(掌篇) 「벌거벗은 주부」는 읽어갈수록 그의 탁월한 재치와 유머가 예사롭지 않음을 느끼게 했다. 남다른 사색과 공부가 뒷받침 되지 않고는 나올 수 없는 글이기 때문이었다.    
중편소설인 표제작 「모퉁이 찻집에서 일어난 일」을 읽어가면서는 그의 작품에 흐르는 백과사전과 같은 박식과 변화무쌍한 스토리 전개에 정말로 또 한 번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수많은 작가의 소설을 읽어 왔지만 이번 이기윤 작가의 경우처럼 놀란 일은 진실로 없었다.
그동안에 그는 마포에서 「행복한 낙지세상」이라는 식당을 운영하며 문단과는 담을 쌓고 살았다. 그러면서 열심히 글을 썼다. 그 결실의 하나로 이번에 상재한 것이 《모퉁이 찻집에서 일어난 일》이 아닌가 싶다. 정말로 훌륭한 일을 하였다.
예견하건대 이 소설집은 많은 사람이 읽게 될 것이다. 내가 말을 안 해도 널리 소문날 것이다. 나 같은 사람이 사이에 끼어 선전을 돕지 않아도 호평을 얻을 것이 분명하다.
반가운 일이다. 반취 이기윤의 이름이 널리 퍼지고 또 앞날에 더욱 훌륭한 작품으로 이름을 날리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기 때문이다.  
진심으로 소설집 《모퉁이 찻집에서 일어난 일》의 출간을 축하한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 기타 간증시집 하나님과의 만남 file 반취 2015.09.05 3565
91 장편 다실에의 초대 (차를 알아야 일본을 안다) file 반취 2015.08.25 3900
90 장편 감동의 간증시집 하나님과의 만남 file 반취 2015.08.25 3903
89 장편 전작장편소설 군인의 딸 (하권) file 반취 2015.08.25 3941
88 장편 전작장편소설 군인의 딸 (상권) file 반취 2015.08.25 3949
87 장편 두 번째 소설집 "대수대명" file 반취 2014.06.25 4211
86 장편 사랑, 그것은 영혼의 춤 file 반취 2014.06.25 3989
85 장편 이기윤 시집 - 삶이란 사랑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 (인생의 계절) file 반취 2014.06.15 4311
84 장편 소설 한국의 차문화 (차의 진실) file 반취 2014.06.15 4236
83 중편 축령산 연가 file 반취 2014.06.05 3880
82 단편 사람의 사랑 이야기 반취 2013.08.25 5673
81 단편 고향의 노을 반취 2012.02.26 7918
80 중편 정리없는 끝 (2) 반취 2011.09.18 6712
79 중편 모퉁이 찻집에서 일어난 일 (4) 반취 2011.09.18 6378
78 중편 모퉁이 찻집에서 일어난 일 (3) 반취 2011.09.18 6896
77 중편 모퉁이 찻집에서 일어난 일 (2) 반취 2011.09.18 7162
76 중편 이 수화 서평 (시인/ 평론가/ 한국문협 & 펜클럽 원임부회장) 반취 2011.09.04 6530
» 중편 평론가 신동한 서평 반취 2011.09.04 7482
74 장편 민족문화의 모태를 찾아서 (비나이다 비나이다) 반취 2011.08.06 8206
73 단편 이적자 반취 2011.08.06 702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2012 Banchui

Powered by Xpress Engine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