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이 집 주인, 반취입니다. 99년 4월 개설하였으나 아직도 이것저것 올리는 작업이 진행중입니다. 재미있거나, 유익하다 싶으면 이웃에 알려 널리 방문하게 하여 주십시오. 그리고 반취에게 하실 이야기나 보내실 서류(원고청탁서 등) 모두 이 게시판을 활용해 주세요.

조회 수 58546 추천 수 0 댓글 0
Atachment
첨부파일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존엄사선언서.pdf

[사전의료 의향서]

   

 

 

작 성 인 : 이 기 윤

주민번호 : 500120-1235121

주 소 : 서울 마포구 마포대로 14가길 18 반취동산

작성날짜 : 2016. 01. 30

장 소 : 작성일 기준으로 자택 (임대주택이기 때문)

 

내 용

 

내가 불치의 병에 걸려서 사망의 시기가 가까워지고 있는 경우를 대비해서 나의 가족과 친척 및 나를 치료하고 있는 의료인들에게 다음과 같은 문서를 남깁니다. 이 문서는 나의 정신이 건강하였을 때 작성했음을 밝히며, 아울러 나의 정신이 건강한 때에 내 스스로 포기나 철회를 하고자 하는 문서를 새로 작성하지 않는 한 나의 삶이 완전히 끝나는 날까지 유효함을 밝힙니다.

 

다 음

 

하나 : 나의 건강 상태가 오늘의 의학으로는 회복이 불가능한 상태에서 사망 시기만 기다리고 있다고 진단된 경우에는 헛되고 무의미하게 생명을 연장시키는 일체의 행위 예를 들어 기도삽관이나 심장제세동기, 기관지 절개수술 및 기계 호흡치료법 등등 를 거절합니다. 또한 내가 혼미한 말기 암 질환일 경우, 식물인간이 될 경우에도 항암화학요법과 인공영양법, 혈액투석, 혈압상승제, 심폐소생술 등 생명유지를 위한 조치는 일체 하지 말아 주기를 바랍니다. 중대한 교통사고를 당하거나 자연 재난으로 위와 같은 상황이 되었을 때도 내 선언은 같습니다. 이유는 의료계를 불신해서가 아니라 그런 식의 연명이 나에겐 불필요하기 때문입니다.

 

: 다만 아직 의식이 있어 심한 고통을 느낄 경우, 그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는 진통제는 허락합니다만 이 경우도 사랑하는 가족, 친지들과 즐거운 마무리를 할 수 있도록 만 투약해 주십시오. 진통제 사용으로 인한 부작용이 사망 시기를 앞당길지라도 상관없습니다.

: 열심히 산 사람은 아름답게 죽을 권리가 있다는 나의 존엄사 선언은 나 스스로 작성하는 것인 만큼 이에 따라 진행된 모든 행위의 책임은 나에게 있음을 분명하게 밝히며 이 내용이 충실하게 지켜질 수 있도록 관계자 모두 적극 협조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 나의 사전의료의향서 내용을 변경할 사람은 나 외에는 없으며, 이 선언이 담당 의료진 법적 책임면제와 보호에 활용되는 것을 허락합니다.

 

무의미한 연명치료 거부에 관한 나의 결정문(사전의료의향서)이 가족과 친지, 의료진에 의해 지켜지기를 거듭 바라며, 이 내용을 충실하게 실행해 주신 모든 분께 사후 저 세상에서 깊은 감사를 드릴 것입니다.

 

                                                                     2016131

                                

                                                                     주민등록번호 : 500120 - 1235121

  

                                                                     이 름 : 이 기 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사전의료 의향서 (존엄사선언문) file 반취 2016.01.31 58546
공지 나이 듦의 편안함 27 반취 2012.07.27 95480
279 진실로 내 삶은 당신이 있어 행복했습니다. 반취 2018.06.26 6124
278 나는 어디로 갈까요? 반취 2017.11.20 4347
277 일흔 길목에서 내가 지키고자 하는 일곱 가지 반취 2017.11.20 3821
276 금양 총 동문회 카페에서 보고... 1 5 file 조웅 2015.01.10 64036
275 우리나라 이상한 나라 - 이불속에서나 활개치는 사람들이 정치하는 나라 반취 2014.09.04 6295
274 우리나라 이상한 나라 -- 믿음이라는 단어를 잃어법린 사람들의 나라 1 반취 2014.08.02 6395
273 우리나라 이상한 나라 ⑬ 선거를 분열과 대립, 갈등의 근원으로 타락시킨 사람들의 나라 1 반취 2014.07.08 6833
272 국민의 힘으로 안대희 전 대법관을 국무총리로 재추대합시다. 십만 명 서명운동입니다. 4 반취 2014.06.28 12832
271 연재칼럼 - 일만 터지면 대통령에게 사과 요구하는 나라 8 반취 2014.05.05 6193
270 연재칼럼 - 넘치는 창의력이 오히려 문제가 되는 나라 4 반취 2014.05.02 6054
269 연재칼럼 - 반취의 즐거움을 부정하는 사람들의 나라 4 반취 2014.04.20 6033
268 연재칼럼 - 승복을 모르는 사람들의 나라 7 반취 2014.04.20 5962
267 연재칼럼 - 시작을 끝으로 착각하는 사람들의 나라 5 반취 2014.04.20 5414
266 연재칼럼 - 소비수준 높지만 안목은 꽝인 사람들의 나라 5 반취 2014.04.20 6703
265 세월호 참변을 보는 안타까운 마음 2 반취 2014.04.20 6648
264 연재 칼럼 ② … 우리나라 이상한 나라 -- 성범죄 일편에서 부추기며 일편에서 엄단하는 나라 6 반취 2013.11.09 6735
263 칼럼-우리나라 이상한 나라➃ 승복(承服)을 모르는 사람들의 나라 반취 2013.11.09 6641
262 칼럼 -- 우리나라 이상한 나라 ③ 시작을 끝으로 착각하는 사람들의 나라 반취 2013.10.04 6348
261 연재 칼럼… 우리 나라 이상한 나라 ① 세계가 극찬하는 한글 -- 그러나 저희 글, 저희가 오염시키는 나라 10 반취 2013.08.21 1794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Next ›
/ 1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2012 Banchui

Powered by Xpress Engine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